"노인복지관 부족, 장기요양시설은 과다"
2020/01/07 15:00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고양시정연구원,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방안 보고서 발표
2019년 현재 고양시 노인인구 비율은 12.2%이며 2028년에는 20.6%로 초고령 사회로 진입될 것으로 전망되어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노인과 관련된 문제들이 큰 사회적 이슈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고양시정연구원은 지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에 선제적,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 분석을 통해 수요를 추정해보고,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네트워크 현황 분석을 통해 노인중심의 통합적· 효율적 인프라 운영방안을 제시한 2019년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고양시는 2019년 현재 기능약화 노인 규모를 추정해 본 결과 시설요양 필요 노인은 3,304명, 재가돌봄이 필요한 노인은 10,128명, 생활지원이 필요한 노인은 10,806명으로 추정되며 2030년에는 시설 요양 필요노인이 6,600명, 재가돌봄이 필요한 노인이 20,263명으로 두 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분석, 수요·공급 격차 집중도 계수 분석, 비형평계수와 조정계수 등을 통하여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을 분석 해 본 결과, 노인복지시설 수요, 공급간 비율은 일산 동구가 가장 높고 덕양구가 가장 낮아 덕양구가 노인인구 대비 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동으로 구분하여  노인인구 및 고양시 전체 시설량 대비 시설 과소 투입 지역을 살펴본 결과 삼송동, 성사동, 원신동, 창릉동, 행주동, 화전동, 정발산동, 송포동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규모 유사지역(고양시, 수원시, 성남시, 용인시), 경기도 대비 장기요양기관(노인의료복지시설, 재가 장기요양기관)은 공급 초과 상태이며 노인복지관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정화 고양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고양시 노인복지관은 현재 포화상태로 여가, 돌봄에 대한 노인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빠른 시일내 노인복지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노인복지관의 추가 건립하여야 하며, 장기요양기관은 2019년 12월부터 실시될 지정제 및 재지정제를 활용하여 신규 진입을 조절하고 양적인 인프라 확대보다 질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원방안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언급했다.

※ 상기 보고서는 고양시정연구원 홈페이지(www.gyri.re.kr)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 고명희 기자 gybnews@gybnews.com ]
고명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ybnews@gybnews.com
복지e데일리(www.gybnews.com/) - copyright ⓒ 복지e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2동 138번지   |  등록번호 : 경기 아50694
    창간 :2013. 9. 2 (등록: 2013. 6. 18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방 종 모
    Copyright by 복지e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컨텐츠 무단사용시 저작권법에 저촉되어, 법적제재를 받습니다.
    복지e데일리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